봄날의 詩

다시 살아났다고
동시에
아직도 꿈꾸고 있다고

새로 만든 문장에 탄복하여
스스로를 축하하는
가난한 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