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With Big Stride

활보 闊步

The 14th Solo exhibition

0704 ▶ 0830
(gallery TN invitation /Beijing 798 Art area /China)

1

활보 With big stride – Widely moved on rainbow _ Screen shot, documentation of performance, runnin time 00:02:19

2

painted on the floor belong to gallery TN (798 art area, Beijing, China) _ 2009

2009

가시나무 A Thornbus _ 210×150cm _ Acrylic & ink on rice paper _ 2009

활보 With big stride _ each 210×150cm _ Acrylic & ink painting on rice paper _ gallery TN Solo exhibition view _ 2009

5

산책 散策 Promenade _ 450×210cm _ Acrylic & ink on Jang–Ji (Korean Paper) _ 2009

20150302_220043

20150302_220050

글쎄 Snow, snow, snow, story _ 210×150cm _ 수묵채색, 장지 acrylic & ink on rice paper _ 2009 취중진담 醉中眞談 Words in drunken _ 210×150cm _ 수묵채색, 장지 acrylic & ink on rice paper _ 2009 환희 歡喜 Delight _ 210×150cm _ 수묵채색, 장지 acrylic & ink on rice paper _ 2009 아무것도 아닌 꽃 Nothing flower _ 210×150cm _ 수묵채색, 장지 acrylic & ink on rice paper _ 2009

If I cannot fly more higher, then you fly.
If I cannot hop further away, then you hop.
If I cannot dance well, then you dance.
If I cannot blossom the larger flowers, then you blossom

You are the another me
Delightful walking

내가 더 높이 날 수 없다면 네가 날아라
내가 더 멀리 뛸 수 없다면 네가 뛰어라
내가 더 멋진 춤출 수 없다면 네가 춤을 춰라
내가 더 큰 꽃을 피울 수 없다면 네가 피어나라

너는 다름아닌 또 다른 나
DELIGHTFUL WALKING

Wildly Moved

Whitish sunlight through the two-directed windows
The Grandeur of room with high ceiling, white walls and floors
There stood a black dressed woman with all colored, rounded flowers

A strip of silence

Wind of May whirls her dresses
Flowers weep and smile
Flowers groan and mourn
Or fallen, and floated

A trail of music

I dance slowly
The waltz alone, what is called the ‘pas seul’
Brandish the brush and the paint around
Like sticking the sword, did same for the brush and the color

So

All the flowers from a strip of the silence
And all of the musical notes from a piece of music
And all the hues from one person, She
And all the blood red liquid from the swords, brushes
And fallen seeds and blossomed petals
All those things, disguising like hues of the rainbow

HONGJIYOON

亂舞

두 방향의 창문에서 내리쬐는 하얀 햇살
바닥과 사방이 하얀 천정 높은 커다란 방
검은 옷에 온통 온갖 색의 둥근 꽃을 단 여자가 서 있다.

정적 한 자락

오월의 바람이 창문을 통과하여 그녀의 옷자락을 휘감는다.
꽃들이 울고 웃는다.
꽃들이 분노하고 슬퍼한다.
또는 落花한다, 浮游 한다.

음악 한 줄기

천천히 춤을 춘다.
혼자서 추는 왈츠, 이름하여 우아한 獨舞
이내 사방에 놓여있는 물감과 붓으로 휘갈긴다
劍을 지 찌르듯 붓을 지른다, 색을 지른다.

그리하여

한 자락 정적으로부터 떨어져 나온 모든 꽃들과
한 줄기 음악으로부터 떨어져 나온 모든 음표와
한 사람 그녀로부터 떨어져 나온 모든 색과
劍과 붓들로부터 떨어져 나온 모든 핏빛 액체와
점점 떨어져 내리는 씨앗과 피어나는 꽃잎

모두 다, 무지개 빛을 가장하여.

홍지윤

……..The consistent flow on her painting is the drawing method that expresses light and shade with ink without sketch.
The author focuses on this method and the meaning of the works. The frame is a detailed lines as an element for the painting, and ‘Molgol’ is a denial to the lines. She uses Seonyeom without using the guidelines to enhance the effect.
This method, which is usually used for painting flowers and birds, contains the attitude and life of Ji-yoon Hong. The adventuring metaphor which is expanding by depressing one frame, which is a structure and system, is expressed sweetly and yearning. Her work attempts to move between the inside and outside the life through the flower which is an implicating image.
Some understood her as a painter who interprets and expresses the diversified creative tendency for the use of free media, or the painter who interprets the characteristic of the literary artist´s style in the Oriental painting.
This is true, and this is what should not be excluded from her work, and it is a combination between the formats and contents of the work.
Most people will understand that such things should not be ignored from the reading. However, considering that the superficial things are more focused than the internal meanings today, the author thinks that the such combination is necessary…..

Part from ‘Ji-yoon Hong’s big stride’
BY Kim, Mi-Ryoung (interalia curator)

………. 윤곽선을 나타내지 않고 선염 ( 渲染 ) 을 사용하여 화면효과를 올리는 색채주의적인 화법으로 주로 화조화 ( 花鳥畵 ) 에 ) 에 사용된 이 기법은 작가 홍지윤의 작업에 대한 태도와 인생관을 고스란히 품고 있다 .
구조와 체계라 할 수 있는 하나의 뼈대를 함몰시키면서 팽창하는 모험의 메타포를 때로는 달콤하게 때로는 애타 는 그리움으로 표현해 내는 작가의 작업은 꽃이라는 함의적 도상을 통하여 삶의 안과 밖을 오가려 한다 . 혹자들은 그녀의 작업에 있어서 , 형식적인 부분의 다양한 창의적 성향 , 즉 자유로운 매체 사용부분에 대하 여 , 혹은 동양화에서 문인화가 가진 성격을 현대적으로 잘 해석해서 표현하는 작가로 읽어왔다 .
이 또한 그 녀의 작업에 있어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인 것 또한 사실이고 작업에 있어 형식과 내용의 양보할 수 없는 양 자 간의 결합으로 보여 진다 .
또한 읽힘에 있어서도 그러한 부분을 간과할 수 없다는 것을 모르는 이는 없 을 것이다 . 그러나 근래 들어 작품에 담긴 내적 의미보다 외적인 것에 치중을 두는 세태가 일반인 지금에 서 필자는 이러한 내용과 형식의 결합의 참 읽기가 요구 된다 여긴다…….

2009 김미령 (인터알리아 큐레이터) /
‘홍지윤의 활보’ -활보 Big stride 개인전 서문발췌

165

2009 Gallery TN _ exhibition view _ With big stride _ Beijing 798Art A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