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Gorgeous Border

    2012 The Ocean of Mother Nature : Gorgeous Border

어진바다- 화려한 경계

어진 바다 – 화려한 경계 02 이야기

어느 날은 꽃이 바다를 뒤덮고

어느 날은 바다가 꽃을 뒤덮고

바다 같은 꽃이 바다를 채우네

꽃 같은 바다가 바다를 채우네

어진 바다, 어진 꽃.

둘이 서로 이야기를 나누네.

 

Kind Sea – Gorgeous border 02 Story

One day, the flowers cover the sea;

Another day, the sea covers the flower.

The sea of flowers fills the sea;

The flower of sea fills the sea.

Kind sea, kind flowers.

They share stories.

 

 이 작품의 발단은 모든 것을 유연하게 감싸는 동양 정신을 의미하는‘물’을‘나의 본질-영혼’의 문제에 대입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되었다. ‘빨래’는 훼손된 옷을‘물’로 세탁하여 옷의 본질을 더욱‘옷답게’한다는 의미이다. 나는 여기서 비롯된 사유, 그리고 행위와 결과가 공존하는 다중적 대상인‘빨래’를 통해 전통적인 아시아의 가치와 정서로 동서고금(東西古今)을 융합하려는 나의 작가적 지표를 드러낸다. 구체적으로, 한국의 군사분계선 부근에 위치한 옹진 백령도 [사곶사빈]에서 촬영한 이 작품은 현실의 삶과 내 마음 그리고 내 미술의‘경계’에 대한 이야기이다. 이는 작품의 도상이 디자인된 여성의 옷, 군복, 그림을 넌 세 줄의 빨랫줄로 구현되었고 그 사이를 춤추는 장고 무용수의 퍼포먼스는 내면과 미술의 무수한 경계를 허물고 그 사이를 오가고자 하는 작가의 단상을 말하고 있다.

The artwork began from substituting ‘Water’, meaning an oriental spirit covering everything flexibly, for ‘My essence-Soul’. ‘Laundry’ stands for washing dirty clothes with ‘Water’ and making the essence of clothes more ‘Clothes themselves’. This reveals my indicator as artist, giving efforts to fuse all ages and cultures with traditional Asian values and sentiment through ‘Laundry’, a multiple object, in which the reason originated from here and behavior and result are coexisted. To be specific, this work filmed in ‘Sagot-sabin(sandy beach)’ of ‘Baengyeong’ Island in south Korea, located near the Military Demarcation Line is a story about life in reality and my mind and the ‘boundary’ of my art. This embodies in three clotheslines hanging a woman’s clothes with artwork’s image designed(Big round flower in neon color has reinterpreted ‘Obang sak-traditional five direction colors’, and is an icon of positive fusion embracing brightly and briskly cultural elements of all ages and cultures.), a military uniform and a drawing. It, in addition, tells not only an inner world of a dancer with stick hand drum dancing between clotheslines and artist’s stray thoughts passing between numerous boundaries of art.

2

Untitled-48

어진 바다 – 화려한 경계 _ An Ocean Of Mother Nature – Gorgeous border _ Screen shot _ Running time 00:06:00 Single channel video 2012

홍지윤작가님작품집-수정-1

어진 바다 – 검은 바다 – An Ocean Of Mother Nature 03 – Black Sea _ ink on rice paper album 2012

홍지윤작가님작품집-수정-2

어진 바다 – 화려한 경계 _ An Ocean Of Mother Nature – Gorgeous border _ Screen shot _ Running time 00:06:00 Single channel video 2012

 

An Ocean Of Mother Nature 03 Black Sea

어진바다03 검은 바다
검은 바다, 깊이를 알 수 없는.
무명의 꽃들, 바다 속을 유영하는.

검은 바다를 만나러 가네.

간혹 진기한 꽃들만이
어지러운 날씨에 반응하며
간혹 고개 내밀고 있었네.
검은 바다를 만나러 가네.

처음엔 그저 서로 바라만 보았네
이내 그도 꽃처럼 바다 속을 헤엄치네
그가 바다의 편이면 바다는 그를 삼켰고
바다가 그의 편이면 그가 바다를 삼켰네.

검은 바다를 만나러 가네.

뜨겁게 사랑한  마지막 밤처럼
뜨겁게 사랑한 마지막 하나가 되기 위해
뜨겁게 사랑한 마지막 서로를 삼키기 위해

검은 바다를 만나러 가네.
Kind Sea 03 Black Sea
The black sea, whose depth unknown.
The unnamed flowers, swimming in the sea.
Going to meet the black sea.
Only rare flowers scarcely
reacted to the dizzy weather
to show their faces.
Going to meet the black sea.
We just looked at each other at first,
Soon, he swam in the sea like the flowers.
If he was with the sea, the sea swallowed him;
if the sea was with him, he swallowed the sea.
Going to meet the black sea.
Like the last night we shared the passion;
To become the last one that shared the passion;
To swallow each other that shared the passion.
Going to meet the black sea.

 

2012 어진바다 An Ocean Of Mother Nature_001 (30)

 

2012 어진바다 An Ocean Of Mother Nature_001 (32)

 

어진 바다 – 화려한 경계
An Ocean Of Mother Nature – Gorgeous border Screen shot Running time 00:06:00 Single channel video 2012

Gorgeous border   160x132cm acrylic on canvas 2012-

Gorgeous border 2  160x132cm acrylic on canvas 2012-

Gorgeous border   (each 160x132cm)x2  acrylic on canvas  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