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프로젝트 Leeungno Museum Mediafasade Project

홍지윤-영상제작계획안

미디어파사드 프로젝트 9.11~12.20

 

미디어파사드 내벽: 9.11~12.20 (*코로나 19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2~3단계 시행 시, 휴관)

미디어파사드 외벽: 9.25 (금), 10.30(금) 오후 7시 (사회적 거리두기 2~3단계 시: 이응노미술관 인스타 라이브 비대면 생중계)

미술관내부 전시장 (회화+비디오패널에 비디오상영) : 전시제목:<유연한 변주> : 10.20(화)~12.20(금)

 

 

[별빛밤]에 대하여.

홍지윤, 별빛밤, 2020, 비디오, 17’37”

Hong Jiyoon, Stars Lights and Nights, 2020, video, 17’37”

 

 

나의 작업은 동양적 요소를 기반으로 한 대중매체와의 융합을 통한 공감각적인 해석이다.

작업에서 동양화의 시서화의 개념은 동서고금의 인문학적 요소와 융합하여 다양하게 해석된다.

[별빛밤]은 동양적인 현대미술을 추구하여 영역을 확장하는 공통분모를 지닌 작가 이응노와 홍지

윤의 융합이다. 또 여기에 고전의 한국정서를 현대화한 황병기와 전통의 한국에너지를 음악에 담

는 김덕수의 융합이다.

이렇게 하여 보고, 듣고, 느끼는 공감각적인 작품 [별빛밤]은

황병기의 [춘설]과 김덕수의 사물놀이 [호남우도 풍물가락]의 흐름에 따라 전개되며

이응노의 생애를 담은 작품들을 홍지윤의 활기찬 그림들이 장식하며 어울려 즐겁게 논다.

 

작품은 황병기의 춘설의 소제목들을 모티브로 하여 미술관 내부, 외부공간으로 구성되었다.

미술관의 내부는 신비로운 밤, 흥겨운 순간의 두 장으로, 외부는 조용한 아침, 격정적으로,

평화롭게, 익살스럽게, 신명나게의 다섯장으로 구성된다.

그리고 이응노 생애와 작품의 결정판인 [군상]의 퍼레이드로 마무리되는 마지막 장에는

에너지 넘치는 김덕수 사물놀이의 [호남우도 풍물가락]이 울려 퍼진다.

아울러 각 장의 시작은 프랑스어 제목 글씨를 동양화 모필로 적었다.

동양화의 시서화적 특성을 확장하고 평생 고향을 그리워한 동양화가이며 현대미술가인 이응

노의 삶의 터전이었던 프랑스에 대한 애정을 담았다.

 

 

홍지윤.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초대장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상영 리플렛 이미지

Out-3 (1)

02 (4) 03 (4) 03.밤하늘에 색동별18 (1) 03.밤하늘에 색동별18 (4) 04 (3) 04.색동- 스카프-이응노 (2) 04-2.Out-3 꽃문자도-3글자-꽃다발6-1 (5) 05 (3)

1012-1별빛밤-1

별빛밤2Out-2 (4)

In-1.-3

 

 

 

Out-8 (6)